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사진)은 20일 오전 8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한다. 한경DB.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사진)은 20일 오전 8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한다. 한경DB.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20일 "말레이시아 당국의 발표 및 여러 정보와 정황을 종합해 볼 때 이번 사건의 배후에 북한 정권이 있는 것이 확실해 보인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서 "제3국 국제공항이라는 공공장소에서 자행된 이번 살인사건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반인륜적 범죄행위이자 테러행위로서, 정권 유지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북한 정권의 무모함과 잔학성을 여실히 보여준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북한이 이러한 테러행위들에 대해 응분의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모색하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