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은 국민의 것…새로운 대한민국 만드는 힘이 될 것"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8일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율도 오르고, 저도 함께 오르니 얼마나 좋은 일인가"라며 "우리 당 전체의 외연이 그만큼 넓어지는 것이고 이게 함께 모인다면 그게 바로 정권교체의 힘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나 "지금 안 지사와 저, 이재명 성남시장 지지도만 합해도 50%가 훨씬 넘는 상황이어서, 정권교체를 위해 마음을 모아주시는 국민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또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시는 우리 촛불 시민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면서 "이런 촛불 시민들의 마음이 정권을 교체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힘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탄핵이 조기에 되길 바라는 게 국민의 한결같은 마음"이라며 "저희가 마지막까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이날 '광장은 시민의 것이고, 정치인들은 시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한을 갖고 제도권 내에서 문제를 풀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촛불은 국민의 것이고, 정치가 촛불 민심을 잘 받들어 촛불 혁명을 완성시키도록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김동호 기자 lkb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