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김종인·정의화, 분권형 개헌 공감대…'빅텐트' 갈까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15일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조찬 회동을 하고 분권형 개헌에 공감대를 이뤘다.

정치권의 대표적 '반패권주의자'이자 개헌을 고리로 한 '제3지대론자'인 세 사람의 만남은 이른바 '제3지대 빅텐트'의 시발점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김무성 의원은 "선거는 연대의 승리가 증명되고 있다"며 이번 대선 정국에서 연대의 필요성을 강조해 왔으며 최근에는 연대를 넘어 연립정부(연정)를 수립해야 한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김종인 전 대표는 제3지대 형성을 위해 탈당을 결행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탈당을 접고 민주당 안희정 충남지사 지원에 나설 것이라는 엇갈린 관측이 나온다.

정 전 의장 역시 '비패권 정상지대'를 내세워 개헌론과 제3지대론을 연결한 '친박(친박근혜)·친문(친문재인)을 제외한 연대'를 모색해왔다.

정 전 의장은 그동안 김 전 대표와도 수차례 접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이들의 만남으로 '제3지대 빅텐트'가 구체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으나 세 사람 모두 이날 모임의 결과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김무성 의원은 이날 조찬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탄핵 정국에 따른 사회갈등과 불안정한 대선 정국에 대해 고민을 같이했다"며 "우리나라의 미래를 생각해서는 분권형 개헌이 가장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자신의 대선 출마와 김종인 의원의 민주당 탈당, 제3지대 빅텐트 논의 등에 대해서는 "그 정도까지 안 했고 현재 상황에 대해 걱정을 같이하는 정도로만 이야기했다"며 언급을 피했다.

김종인 전 대표도 "전반적인 정국과 나라가 직면하고 있는 정치 상황에 대해 여러 가지 우려를 이야기하고 끝났다"라고만 말했다.

'빅텐트'의 가장 강력한 축이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후 제3지대 논의가 크게 위축됐음을 고려하면 이날 회동에서 구체적 결과를 내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하다.

세 사람의 처지와 셈법이 다른 만큼 이날 모임은 향후 연대 가능성을 타진하는 탐색전에 그쳤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으나, 분권형 개헌 자체에는 공감대를 이룬 만큼 정치 상황 변화에 따라 연대론이 급진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전망이다.

한편, 세 사람은 16∼21일 김종인 전 대표의 독일 출장 이후 다시 만나 개헌과 제3지대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김동호 이슬기 기자 kind3@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