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북극성-2는 '지상판 SLBM'…중국 "한·미에 사드배치 명분 줬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북한, 비핵화 길로 돌아와야"
안보리, 14일 긴급회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중거리 탄도미사일 ‘북극성-2’ 발사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중거리 탄도미사일 ‘북극성-2’ 발사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의 탄도미사일 ‘북극성-2’ 발사 이틀 만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긴급회의를 열기로 하는 등 발 빠른 대응에 나섰다. 미국 의회에서는 이란의 핵 개발을 포기하도록 한 세컨더리 보이콧 제재(제3자 제재)를 북한에 적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안보리는 한국과 미국, 일본 등 3개국의 요청에 따라 13일 오후 5시(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 대응책을 논의하는 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12일 각 이사국에 통보했다. 스티븐 밀러 미국 백악관 수석정책고문은 이날 CBS방송에 출연해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곧 다른 신호를 북한에 보낼 것”이라며 “상상을 뛰어넘는 수준의 군사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본격화하는 가운데 북한은 13일 “신형 지대지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강력한 핵전략무기’라고 주장했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전 단계라는 것이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대기권 재진입 및 요격 회피 능력을 검증했고 핵탄두 장착도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 북한, 미사일 도발 공개 > 북한의 신형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인 ‘북극성-2’가 하늘로 솟구쳐 오르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시험 발사에 성공한 ‘북극성-2’는 새 핵전략무기”라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 북한, 미사일 도발 공개 > 북한의 신형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인 ‘북극성-2’가 하늘로 솟구쳐 오르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시험 발사에 성공한 ‘북극성-2’는 새 핵전략무기”라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신속한 핵 공격 수단이 또 하나 탄생했다”고 말했다.

우리 군 합동참모본부는 북극성-2가 지난해 8월 시험발사에 성공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1’을 지상형으로 개량한 것으로 분석했다. 발사관에서 공중으로 사출(콜드론칭)된 뒤 고체연료 점화에 성공했으며, 바퀴형이 아니라 무한궤도형인 발사차량을 사용하기는 처음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대기권 재진입 및 요격 회피 기능과 핵탄두 장착 능력을 갖췄다는 북한 주장은 믿을 수 없다며 추가 검증 필요성을 제기했다. 합참 관계자는 “SLBM(사거리 2000~2500㎞)에 비해 사거리가 늘었지만 무수단(3000~3500㎞)보다는 짧은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고체연료는 액체연료에 비해 은밀한 주입이 가능하고, 무한궤도는 험한 산악지형에서도 이동할 수 있으며, 콜드론칭 이후에나 화염을 식별할 수 있는 점을 감안하면 우리 군이 북극성-2를 탐지·요격하는 데 큰 위협이 될 전망이다. 군은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을 노동미사일→무수단 개량형→신형 IRBM으로 수정하는 등 허둥대는 모습을 보였다.

우리 군은 북한의 도발 대응 차원에서 한·미 연합으로 4월쯤 대규모 ‘통합화력격멸훈련’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미국은 강경 대응 기조로 가고 있다. 공화당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북한의 첫 도발에 세컨더리 보이콧 등 신속하고 강경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쪽으로 기조를 잡고 있다. 코리 가드너 미 상원 동아태 담당 소위원회 위원장(공화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오바마 정부 시절의 ‘전략적 인내’가 미국의 대북 정책이 돼선 안 된다”며 “즉각 일련의 대북 강경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등 국제기구와 유럽연합(EU) 회원국 및 러시아 등 각국이 일제히 규탄 성명을 내고 단호한 제재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13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북한 지도부는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고 비핵화의 길로 돌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사평(社評)을 통해 “북한이 미국과 한국에 조속한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명분을 준 반면 중국의 전략적 이익에 손실을 가져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정태웅 기자 / 뉴욕=이심기 /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