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10일 오후 본회의에서 비(非)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을 연다.

이날 대정부질문에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국무위원들과 함께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한다.

특히 황 권한대행의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이 집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황 권한대행은 지난 7일 국회에서 기자들이 '대선 출마와 관련된 입장을 밝힐 계획이 있느냐'고 묻자 "적당한 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이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 수사 기간 연장 등에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도 주목된다.

황 권한대행은 애초 돌발적인 상황에 대처하기 어렵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이날 대정부질문 출석에 부정적이었다.

그는 전날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불참했다.

그러나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의 요청을 받은 황 권한대행은 국회와의 갈등을 피하기 위해 출석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zhe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