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사태, 거짓말이 산더미처럼 쌓인 것"

"최순실과 경제공동체 얘기 엮어도 너무 엮었다"

박근혜 대통령(사진)은 25일 “대통령을 끌어내리려고 (일부 세력이) 거짓말을 만들어냈다”며 “탄핵근거가 얼마나 취약한지를 보여주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또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 폭로 이후 벌어진 일련의 과정에 대해 “뭔가 오래전부터 기획된 것이 아니냐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했다.

[단독] 정규재tv, 박근혜 대통령 국회탄핵 후 첫 인터뷰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가진 ‘정규재tv’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규재tv는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이 운영하는 인터넷 방송이다. 인터뷰는 1시간여 동안 진행됐다. 국회의 탄핵의결 이후 박 대통령의 첫 언론 인터뷰다.

“무거운 마음으로 지내고 있다”고 말문을 연 박 대통령은 최근 국회에 전시된 본인의 누드풍자 그림 논란에 대해 “사람이 살아가는데 넘어서면 안 되는 도가 있는데 아무 거리낌없이, 죄의식 없이 그런 걸 쉽게 하는 걸 보면 한국 정치의 현주소가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저에 대한) 너무나 많은 허황된 이야기가 난무하고 있다”며 “카더라 같은 이야기가 산더미처럼 덮여 있고, 그게 ‘아니면 말고’ 하는 과정이 일상화됐다”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은 향정신성 의약품 이용, 청와대 굿판 의혹 등에 대해 “다 허황된 이야기다. 대통령을 끌어내리려고 지어낸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또 ‘정윤회 씨와의 밀회설’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고, ‘정유라는 박 대통령의 딸’이라는 유언비어에 대해 “품격이 떨어지는 얘기다. 정말 끔찍한 거짓말이고 저질스러운 거짓말”이라고 했다.

박 대통령은 또 “최씨와 경제적 공동체이며 은행계좌를 같이 사용하고 있다는 주장이 있다”는 질문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 경제공동체라는 것은 엮어도 너무 엮은 것”이라고 부인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