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김무성 안동 시장에서 상인 만나며 지지층 확보
정병국 "모두 평등한 정의로운 대한민국 만들어 내겠다"


바른정당 경북도당이 22일 오후 새누리당전통 텃밭인 경북 안동에서 창당대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정병국 중앙당 창당준비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구 정책위의장, 김무성·유승민 의원, 남경필 경기도지사, 당원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새누리당과 차이를 강조하며 '정통보수'를 내세운 뒤 정권 창출에 강한 의지를 내보였다.

정병국 중앙당 창당준비의원장은 "새누리당 중심인 정당에서 30년 정치를 하며 대한민국 가치를 지키기 위해 노력했는데 어느 날 새누리당은 몇몇 친박 패거리 정당이 됐다"며 "당원이 주인인 바른정당은 대통령도 법 위에 군림할 수 없는 깨끗한 국가, 모두 평등한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안동 독립운동가들이 국내 독립운동이 어렵게 돼 국외로 갈 때 심정으로 새누리당을 나왔다"며 "온갖 나쁜 짓 하고 반성을 하지 않는 친박 패권주의자들과 함께 있으면 다 죽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나라를 결딴낸 보수정당이 대통령을 또 하려는 것은 '참 염치없는 짓'이다.

그러나 노무현 대통령이 하자고 한 제주 해군기지를 반대하고,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도 다시 검토하고 당선하면 북한에 먼저 가겠다는 문재인 후보에게 정권을 넘겨주면 안 되는 만큼 보수는 분열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무성 고문은 "경북에서 80% 투표율에 80%의 높은 지지로 당선한 박근혜 대통령은 대통령에 당선한 것이 아니라 '여왕'이 된 것으로 생각하는 비민주적 사고를 못 벗어나 왕이 신하에게 명령하고 일을 시키는 형태로 국정을 운영하다 나라를 망쳤다"고 비판했다.

김 고문은 "정신을 못 차리고 새누리당에 남은 친박은 박 대통령의 '정치적 노예'다"며 "좌파가 대통령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엄동설한에 광야에 나와 강한 애국심으로 (정권을 잡기 위해) 창당을 했다.

바른정당은 보수를 대표하는 정당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지난 대선 때 박근혜 후보 선거 책임자였기 때문에 다음 대선 출마를 포기했다.

현재 바른정당 대선 주자가 유승민과 남경필 2명이나 제원희룡 제주도지사, 반기문 전 유엔 총장 등이 와서 경쟁을 거쳐 1등 한 사람을 내보내면 문재인 후보와 붙어 이길 수 있다"고 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새누리당 해체를 주장하며 가장 먼저 탈당한 사람이 남경필이다"며 "대통령이 되면 종북좌파를 빼고 여야 모두를 품어 정치와 일자리 만들기, 안보 3가지를 잘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했다.

유승민 고문은 안동 등 경북과 인연을 소개한 뒤 "탈당 안 하고 새누리당을 뼛속부터 고치려고 노력하다가 안 돼 탈당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종구 정책위의장은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이 나라를 망친 친박계 의원에게 의원직을 내려놓고 국민에게 사과하게 하지 않고 당원권을 정지시키기로 한 것은 '쇼'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경북도당은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인 권오을 전 국회 사무총장과 박승호 전 포항시장을 공동 도당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안동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leek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