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인 새누리당과 범여권에 속한 바른정당은 21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관리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사의표명에 "당연지사"라는 반응을 보였다.

새누리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당연하고도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원내수석대변인은 "조 장관의 최종적인 책임 부분은 법원 판결을 기다려봐야겠지만 현재까지 확인된 사실만으로도 사표를 신속하게 제출해 문화체육관광부 업무가 정상적으로 돌아가도록 하는 게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문화체육관광 분야에서 국정 공백이 없도록 면밀하게 챙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조 장관의 사의 표명은 '현직 장관 구속 1호'라는 불명예를 안게 돼 다소 늦은 감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이번 사의 결정은 순리에 따른 것"이라며 "다시는 현직 장관이 구속·수감되는 불행한 모습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ykba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