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임건의안에는 새누리·바른정당 모두 "판단 유보"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20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거취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보수 성향 범여권 정당이지만 새누리당은 입장 표명을 자제하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인 반면, 바른정당은 조 장관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새누리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영장실질심사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당에서 이래라저래라 하는 것은 사법부의 판단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언급을 피했다.

반면 바른정당 장제원 대변인은 "현직 장관으로서 구속영장이 청구되고 영장실질심사를 받는 모습이 보기 좋지 않다.

조 장관은 이미 국민의 신뢰를 잃었다"면서 "심사에 출석하기 이전에 사퇴해야 했고, 지금이라도 스스로 사퇴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다만 야당의 해임건의안 추진 주장에 대해서는 양당 모두 판단을 유보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해임건의안과 관련해 논평하기엔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도 해임건의안에 대해 "구속기소 여부를 보고 향후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이슬기 기자 minary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