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부 판단 존중…영장기각에 불과"

바른정당은 19일 법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 영장을 기각한 데 대해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에서 "먼저 이번 영장 기각이 오직 사법부의 법과 원칙에 따른 결정이라 믿으며, 그 판단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구속영장 기각으로 특검 수사 차질에 대한 우려가 있고, 이번 법원의 결정에 반발하는 사회적 여론이 상존하는 것 또한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오 대변인은 이어 "이 시점에서 분명히 인식해야 할 점은 이번 결정이 이 부회장에 대해 면죄부를 준 것이 아닌 단지 구속영장의 기각일 뿐이라는 점"이라면서 "사법부의 최종 판단까지는 아직 갈 길이 먼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또 "더욱이 이번 특검은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특검이 아닌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특검이라는 점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면서 "특검은 이번 구속영장 기각에도 불구하고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수사를 이어나가 국정농단 사태의 진상을 규명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minary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