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은 18일 새누리당 윤리위원회가 자당의 비례대표 김현아 의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3년의 중징계를 내린 것을 두고 '의원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짓밟은 패권정치'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그동안 김현아 의원은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가 탈당해 창당한 바른정당의 공식 행사에서 사회를 맡는 등 당적은 새누리당에 둔 채 바른정당에서 활동하면서 당내 비판을 받았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열린 윤리위에서 "김 의원은 당 존재를 부정하고 공개적으로 타당 활동을 지속하는 등 명백한 해당행위를 했다"며 김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3년의 징계를 내렸다.

이에 대해 바른정당 장제원 대변인은 "새누리당이 소신과 양심에 따라 정치 하는 김현아 의원에게 비열하고 속 좁은 행태를 보이고 있다.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이런 식으로 정치를 하시면 안 된다"며 즉각 반발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새누리당에는 '진박 완장'을 차고 겁 없이 권력을 휘둘렀던 사람들이 몸담고 있는데, 이들에 대한 징계는 미적거리면서 양심에 따라 소신 있는 정치를 하는 김현아 의원에게 잔인한 조치를 계속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김영우 의원은 "아무리 당의 힘으로 당선된 비례대표라고 해도 의원이 된 이후에는 국익을 우선해서 양심에 따라 일한다는 게 헌법에 규정돼 있다.

새누리당이 비례의원들의 발을 묶는 '인명진식 패권정치'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wis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