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부산 소녀상 설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윤병세 장관은 13일 부산 '평화의 소녀상' 문제와 관련, "국제사회에서는 외교공관이나 영사공관 앞에 어떤 시설물이나 조형물을 설치하는 것에 바람직하지 않다는 게 일반적 입장"이라고 밝혔다.

윤병세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새누리당 윤영석 의원의 질의에 "일본 측으로서는 자기네 외교 공관 앞에 또 하나의 소녀상이 설치됨으로 인해 여러 이유 때문에 상당히 반발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윤병세 장관은 "오해가 있는데, 정부는 소녀상 설치를 반대하는 게 아니다"라면서 "다만 장소 문제에 대해선 우리가 보다 지혜를 모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윤병세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의 질의에도 "소녀상 설치를 반대한다기보다는 (위안부 피해자를) 기릴 수 있는 방법이 많으니 국제사회에 납득될 방법으로, 오해를 사지 않는 방향으로 하는 게 더 좋겠다는 뜻"이라고 답변했다.

원 의원이 "일본은 10억엔을 줬으니 우리에게 성의를 보이라고 한다. 10억엔을 받으면서 이 문제를 돈의 문제로 전락시킨 것은 박근혜 정권 최대의 과오"라고 지적하자 윤 장관은 "외교 참사라는 것은 절대로 인정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과거 한일관계를 모두 살펴보면 12·28 합의에서 받아낸 것 이상으로 받아낸 적이 있었나"라며 "주어진 제약 하에서 할머니들이 돌아가시기 전에 어느 정도 위로해 드리고 상처를 치유한 것은 굉장한 성과"라고 했다.

이어 "10억엔을 우리가 달라고 했느냐, 일본이 주겠다고 했느냐"고 묻자 "협상 과정에서 출연금이 당연히 필요하다는 것이 우리 입장이었다. 돈이 나와야만 정부가 책임을 인정하고 사죄한 것이 된다"며 "제가 요구한 것"이라고 답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