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이 '안전신문고' 애플리케이션으로 생활 속 안전 위해 요소를 신고하면 봉사활동 시간으로 인정해주는 등 '안전 신고'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안전문화운동이 추진된다.

국민안전처는 11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보고한 2017년 업무계획에서 올해를 '안전문화운동 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대대적인 안전문화운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생활 속 안전관리를 강조하는 '단순 캠페인'에 그치지 않고 '점검·교육·신고'에 따른 참여로 이어지도록 만들겠다는 것이다.

실질적인 신고가 이뤄지고, 안전의무 위반에 대해서는 불이익이 주어져야 문화가 바뀔 수 있다는 인식이 배경에 있다.

안전처는 안전신문고에 신고한 내용이 반영되면 봉사활동으로 인정해주도록 각 교육청과 협의하고, 경찰이나 권익위 신고 내용에 대해서는 포상금과 같은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점검·교육과 관련해서는 공공기관이 주도하기보다는 사업장·학교·가정 등이 같이 참여하도록 방식을 바꾼다.

안전처에서는 각 가정과 학교, 회사에 맞는 안전점검 체크리스트를 만들어 제공하고, 생애주기별·상황별 안전교육 콘텐츠도 추가·정비할 계획이다.

안전처는 지난해 경주 지진 이후 기관별로 제공하는 재난대비 국민행동요령을 점검한 결과, 서로 다른 부분이 있어 상반기 중에 이를 통일된 형태로 정비할 예정이다.

상반기 중 '안전교육 통합 포털'을 새로 구축하고, 교과서에 안전교육 표준안을 반영하는 등의 방안도 추진한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