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조사특위 7차 청문회

"블랙리스트 본 적은 없어
작성·전달 경위 모른다
고통받은 예술인에 사죄"
1/38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9일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예술인들에 대한 지원을 배제하는 그런 명단은 있었던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사실상 인정한 것이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국정조사 특위 7차 청문회에 출석해 “정치·이념적인 이유만으로 국가 지원이 배제된 예술인이 얼마나 큰 고통을 받았을지 이해할 수 있다”며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다시 한 번 깊이 사죄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다만 조 장관은 “그런 문서를 전혀 본 적은 없고 작성이나 전달 경위를 모르기 때문에 답변드릴 게 없다”고 해명했다. 블랙리스트가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생산된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제가 위증 혐의로 고발된 상황이기 때문에 더이상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그동안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지시하거나 보고받은 적이 없다”며 줄곧 부인해왔다. 이에 대한 위증 혐의로 고발된 조 장관은 이날 오전 청문회에 불출석했다가 특위가 발부한 동행명령장에 응해 오후 청문회에 출석했다.

조 장관은 “문체부가 이를 철저히 조사해 전모를 확인하지 못하고 리스트에 대해 명확히 밝히지 못한 것은 저의 불찰”이라며 “다만 아직 특검에서 관련 수사가 종결되지 않아 이 자리에서 전모를 소상히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특검이 전모를 명확히 밝혀내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블랙리스트는 백일하에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을 수행했던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최순실 씨와 잘 아는 사이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은 “헌법재판소에서 최씨를 개인적으로 모른다고 했던 윤 행정관이 ‘새해에는 꼭 시집가세요’라는 내용의 크리스마스 카드를 최씨에게 받았다”고 폭로했다.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은 최순실 씨가 지난해 독일에서 박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주장했다. 참고인으로 출석한 노 부장은 ‘(최씨가) 대통령과 통화한 적 있냐’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독일에 있을 때 한 차례 있었다”고 답했다. 노 부장은 최씨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아는 관계로 느껴졌다”고도 진술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