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구순성 대통령경호실 행정관이 9일 오후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 한국경제DB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구순성 대통령경호실 행정관이 9일 오후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 한국경제DB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사진)과 구순성 대통령경호실 행정관이 9일 오후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국조특위는 이날 오전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은 증인 가운데 14명에 대한 동행명령장을 발부했다. 조 장관과 구 행정관은 동행명령에 응해 오후 청문회에 출석했다.

조 장관은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 및 관련 의혹에 대한 위증 혐의로, 구 행정관은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미용 등 행적에 대한 진술을 위해 증인으로 채택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