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서 인사 건넸던 남성, 1시간 뒤 충정로에 나타나"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은 9일 자신의 신변에 위협을 느끼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 조사와 국회 청문회 등에서 최순실 씨 측에 불리한 진술과 증언을 내놓고 있다.

노 부장은 이날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검찰 조사를 받고 서초동 편의점에서 만난 분이 저를 알아보고 악수를 청했다"며 "이후 1시간도 안 돼 충정로에서 지인을 만났는데, 그 자리에도 그분이 와 계셨다"고 말했다.

그는 '미행당하는 느낌을 받았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면서 "남자분이었고, 체격은 저와 비슷했다.

짧은 머리에 안경을 끼고 검정 코트를 입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zhe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