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게이트'의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가 3일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회 위증 의혹이 제기된 증인들에 대한 고발 건을 의결하려 했으나, 국조 기간 연장 등에 대한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다.

국조특위는 이날 회의에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정관주 전 1차관 등 3명을 청문회 위증 혐의로 특별검사팀에 고발하려 했다.

그러나 야당 의원들이 최순실 씨의 딸인 정유라 씨가 체포된 것 등을 이유로 들어 오는 15일 종료되는 국조특위 활동을 30일 연장하고, 추가 증인 채택을 위해 오는 9일로 예정된 청문회를 10일로 미루자는 주장을 폈다.

이에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이 여야 4당 간사 간 합의된 사안이라는 점을 들어 난색을 보이면서 오전 회의는 한 차례 정회됐다가 속개됐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zhe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