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이 3일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사건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서 '위증교사' 논란에 휘말린 이완영 의원을 사임시켰다.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는 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본인 의사를 받아들여 특조위원에서 사임시켰다"며 "본인 의사와 위원들 의견이 거의 같았다"고 말했다.

이완영 의원이 사임한 자리에는 이채익 의원이 보임한다.

새 간사로는 정유섭 의원이 선임됐다.

앞서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는 지난달 내정 발표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완영 의원은 더는 특조위원으로 활동하기 부적합하다"며 즉각적인 사보임 조치를 촉구했다.

인 내정자는 국조특위에서 사전모의와 위증교사 의혹이 제기된 이완영 의원에 대해 "최 씨의 변호인인 이경재 씨와 동향으로 예전부터 잘 알았던 사이 아니냐"면서 "그렇다면 이 의원이 어떤 얘기를 해도 의심을 받기 때문에 국조특위 제안을 사양했어야 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wis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