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Wi-Fi

탈당하면 의원직 상실
보수신당 "출당시켜 달라"
새누리 "의원직 던지고 가라" 거부
신념·의원직 사이서 '길 잃은' 김현아

김현아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30일 개혁보수신당 회의에 참석했다. 비례대표인 김 의원은 일찌감치 신당 참여를 결정하고 새누리당에 자신의 출당을 요구하고 있다. 신당 측도 가세했다. 의원직을 유지한 채 신당에 갈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비례대표 의원은 자진 탈당하면 의원직을 상실한다. 김 의원의 거취를 놓고 새누리당과 신당이 신경전을 벌이는 이유다.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자리는 자리대로, 자기 신념은 신념대로 누리려 한다”며 “(신당 합류가) 옳다면 (의원직을) 던지고 가라”고 김 의원과 보수신당 측 요구를 거부했다. 이에 김 의원은 “(의원직을) 누리고자 하는 게 아니다”며 “기존의 새누리당이 포기한 보수의 진정한 신념을 다시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은 김 의원을 향해 “탈당하라”고 압박한다. 김 의원이 탈당해 의원직을 잃으면 다음 비례대표 순번이 의원직을 승계한다. 새누리당에서 김 의원 다음 비례대표 순번(18번)은 한나라당(새누리당 전신) 재정위원장을 지내며 당 기여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진 김철수 양지병원 이사장이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