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대상 소감을 지적한 박사모 회원들 /사진=한경DB

유재석 대상 소감을 지적한 박사모 회원들 /사진=한경DB

'박근혜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박사모)이 MBC '방송연예대상' 유재석의 대상 수상 소감을 지적했다.

박사모의 한 회원은 인터넷 게시판을 통해 "유재석 소감을 보며 당신도 좌파 연예인인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글쓴이는 "솔직히 유재석에 유감"이라면서 "소감의 저의는 확실히 모르겠지만 애매모호한 발언으로 무한도전 시청자를 우습게 보면 안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무한도전이 촛불세력을 지지하는 뉘앙스의 말을 방송 중간중간에 넣고 박근혜 대통령 담화문 패러디까지는 참았는데, 소감으로 말한다는게 고작 이런거였나"라며 "당신은 김제동과 다를 게 없다"라고 발끈했다.
박사모 게시판

박사모 게시판

이들이 문제로 제기한 수상 소감은 다음과 같다. 유재석은 지난 29일 진행된 행사에서 "'무한도전'을 통해 역사를 배운다. 나라를 구하는 것은 국민이고 나라의 주인 역시 국민이라는 것을 깨달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소수 몇몇 사람만이 꽃길을 걷는 게 아니라 내년에는 대한민국과 모든 국민이 꽃길을 걸었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