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을 탈당한 정두언 전 의원은 23일 "지난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최태민 씨(최순실 부친)와의 관계가 담긴 녹취록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정두언 전 국회의원

정두언 전 국회의원

정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밝힌 뒤 "이른바 '19금'(성인물)에 해당하는 얘기가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순실 게이트 특별검사팀의 윤석열 수사팀장과 최근 만나 이와 관련한 정보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이어 정 전 의원은 최근 탈당 선언을 한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에 대해 "X망신을 다 당하고 나온 것"이라면서 "원내대표 경선에서 이기고 나와야지 지고 나온 것은 쫓겨난 것이나 마찬가지"리고 비판했다.

또 친박(친박근혜)계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그렇게 엽기적인 저질정치를 보였는데 새로운 정치를 하겠다는 것은 소가 웃을 일"이라면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입국과 동시에 추가 탈당이 이뤄지고, 결국 영남 지역당으로 쪼그라들어 나중에는 결국 사라질 것"이라고 독설을 퍼부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