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거부로 진입 못해
"최순실은 왕래했는데…"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16일 청와대 경호동 현장조사가 청와대의 거부로 끝내 무산됐다.

국조 특위 소속 여야 의원들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연풍문 회의실에서 박흥렬 경호실장과 현장조사에 대해 협의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의원들은 경내 경호동 회의실을 현장조사 장소로 정할 것과 자료 제출, 청문회에 불출석한 윤전추·이영선 행정관의 출석 등을 요구했다. 이에 박 실장은 경호동 진입에 난색을 나타냈으며, 자료 제출 요구에는 목록을 보고 판단하겠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 출석을 요구한 인사들에 대해서는 “비서실 사람들은 우리 소관이 아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박범계 의원은 “현장조사 개시도 못하고 세 가지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무산됐다”고 말했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역시 최순실과 함께 오지 않으니 청와대 진입은 불가능하다. 최순실은 들어가는데 국민의 대표들은 못 들어가는 이런 청와대, 이제 심판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