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목 교통정책과장 등 7명 국장급으로 승진

서울시가 민선 6기 주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국장급 7명과 과장급 20명을 승진대상자로 내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는 주요 시책 사업 부서에 근무하면서 대내외적으로 소통 성과를 낸 간부를 우선 고려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국장급인 3급 승진대상자는 이회승 사회혁신담당관, 박종수 여성정책담당관, 이원목 교통정책과장, 박대우 문화정책과장, 임도국 자치행정과장, 이진용 하천관리과장, 김승원 도시활성화과장이 발탁됐다.

4급 승진 내정자는 경제진흥본부 김선수 경제진흥팀장 등 행정직 8명을 비롯해 기술·지도직 12명 등 총 20명이다.

시는 이번 3·4급 승진내정자를 포함해 다음 달 1일자로 전보 인사를 단행한다.

강태웅 행정국장은 "시는 어떤 상황에서도 시민과 약속을 지키려 끊임없이 노력하고 나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인재를 적극 발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d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