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재 등 3차 청문회 증언 의료진 전원 "시술한 적 없다"

"피멍 자국 선명한데, 시술한 사람은 없다"
14일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3차 청문회에 나온 증인들의 얘기가 다 맞다고 가정하면 나오는 결론이다.

박근혜 대통령 얼굴 사진에는 미용시술의 흔적으로 보이는 주삿바늘과 피멍 자국이 선명한데, 정작 주사를 놓은 사람은 없다는 어처구니없는 얘기가 된다.

이날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은 증인으로 참석한 의료진에게 박근혜 대통령의 필러 수술 여부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문을 던졌다.

이번 청문회에 참석한 의료인은 주치의였던 서창석 서울대병원장과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을 비롯해 김영재 원장·김상만 전 녹십자아이메드 원장·김원호 전 청와대 의무실장·신보라 의무실 간호장교·정기양 전 대통령 자문의·이임순 순천향대서울병원 교수 등이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4년 1월 신년기자회견 사진에 나온 박 대통령의 얼굴에 여섯 군데 주삿바늘 자국이 선명한 점을 지적하고 필러 시술을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같은 해 5월 세월호 유가족 면담을 앞둔 시점에도 대통령 얼굴에 피멍 자국이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성형외과를 운영하는 김영재 원장은 "필러 시술 흔적 같다"고 답해 박 대통령의 필러 시술 의혹에 힘을 실어줬다.

다만 김 원장은 한쪽만 필러 시술을 하는 경우가 없으므로 100% 확신을 할 수 는 없다는 뜻을 내비쳤다.

문제는 3차 청문회에 참여한 모든 의료진이 필러 시술을 한 적도 없고, 본 적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점이다.

실제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필러 시술을 할 수 있는 의료진은 손을 들어달라는 요청에 김영재 원장과 정기양 전 대통령 자문의만 거수했고 나머지 의료진은 시술 자체를 할 수 없다고 답했다.

하지만 김영재 원장과 정기양 전 자문의 둘 다 박 대통령에게 필러 시술을 한 적은 없다고 말해 의혹은 더 커지는 모양새다.

심지어 박 대통령의 필러 시술 여부와 더불어 또 다른 '비선 의료진'이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까지 제기됐으나, 이 상태로라면 3차 청문회에서는 결국 진실을 밝히지 못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추측이지만 3차 청문회에 참석한 의료진 모두가 위증한 것이 아니라면 박 대통령에게 필러 시술을 한 제3의 인물이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현혜란 김민수 기자 k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