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친이 65%는 말하지 말라했다"
정진석 "말로 살고 죽는게 정치인"…막말공방 비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사진)는 14일 “요즘 정치인들이 쓰는 언어를 보면 좀 더 신중해야 하고 자제해야 한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선친인 정석모 전 내무부 장관의 말이라면서 “정치인은 말이 생명이다. 말로 살고 말로 죽는 게 정치인이니 입안에 오물거리는 말의 65%는 하지 말라”고 했다. 최근 당내 친박(친박근혜)계와 비박(비박근혜)계 간 막말 공방을 비판한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특히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의 국회 통과와 관련해 ‘4월 퇴진, 6월 대선’ 당론을 뒤집은 것이라는 친박계의 비판에 대해 “받아들이기 어려운 일방적 얘기”라며 “대통령과의 의리보다 국민과의 더 큰 의리가 중요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야당과의 협상이 원천 봉쇄됐고, 당내에서도 표결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있었다”며 “헌법기관인 의원들의 개인적 양심에 따라 자유투표를 할 수밖에 없다는 말씀을 드렸고 어느 한 분도 반대 의견을 밝힌 적이 없다”고 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