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폭탄·마녀사냥에 시달려"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14일 ‘최순실 국정농단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의 여당 간사직을 사임했다.

그의 휴대폰으로 빗발치는 유권자들의 비난 문자와 항의 전화 등을 버티기 힘들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지난 6일 1차 청문회 당시 고령인 대기업 총수들의 ‘조퇴’를 건의했다가 비판받았고, 증인 채택에 비협조적이라는 야당 측의 지적을 받았다.

이 의원은 이날 열린 국조특위 3차 청문회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오늘부로 간사직에서 물러난다”며 “향후 특위 활동을 계속할지도 새 원내대표와 상의하겠다”고 말했다. 또 “야당 간사가 간사 간 협의 내용을 (제 동의 없이) 언론에 공개해 지탄을 받았다”며 “휴대폰이 (항의 전화와 문자메시지 때문에) 뜨거워서 사용할 수 없을 지경”이라고 토로했다.

이 의원은 “수백명이 욕설의 의미를 담은 ‘18원 후원금’을 보내고 영수증을 달라거나, 다시 ‘후원금 18원을 돌려달라’는 등 온갖 조롱을 받았다”며 “자녀나 부모가 자기와 견해가 다르다고 그렇게 육두문자를 쓰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특정 의원의 발언이 자신과 맞지 않는다고 휴대폰으로 마녀사냥식 비난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