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재 의원의 김영재 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의무실 간호장교를 시켜 청와대 관저에서 필러 시술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주위에 의사도 많은데 그렇게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장은 14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안민석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날 안 의원은 "대통령경호실 의무실 간호장교인 조여옥 대위가 주사를 잘 놓는다고 알려져 있다"며 "박 대통령이 조 대위를 청와대 관저로 불러 필러 '야매 시술'을 받은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같은 의혹의 사실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김 원장은 "박 대통령이 굳이 비(非)의료인에게 필러를 맞았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조 대위가 이날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은 "조대위가 대통령 관저에서 주사를 놓았을 수는 있다고 보지만 필러 시술을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