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5일 열리는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 4차 청문회에선 '비선실세 국정농단'과 '정유라 대입 특혜' 문제가 집중 추궁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순실씨의 전 남편이자 박근혜 대통령의 의원 시절 전 비서실장인 정윤회씨 등 핵심 증인의 참석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특위 관계자는 14일 "정씨의 경우 아직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지는 않았다"며 "출석요구서를 집으로 보냈고 계속 출석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까지 출석대상 증인 30명 중 9명이 불출석 사유서를 낸 상태다.

'정윤회 문건' 파동의 핵심 관계자인 박관천 경정은 이날 오후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당시 문건 유출자로 지목된 한일 전 서울경찰청 경위도 불출석 의사를 밝혔다.

정유라 씨의 이대 특혜입학 의혹과 관련된 박재홍 전 마사회 승마감독도 불출석 사유서를 냈다. 이한선 전 미르재단 상임이사, 정동구 전 K스포츠재단 초대이사장과 정동춘 전 이사장, 정수봉 대검 범죄정보기획관도 줄줄이 불출석 입장을 밝혔다.

'최순실 태블릿 PC' 개통자로 알려진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도 불출석할 가능성이 크다고 특위는 보고 있다.

반면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은 출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특위 관계자는 전했다.

아직 불출석 의사를 밝히지 않은 증인은 비선실세 논란을 보도했던 세계일보 조한규 전 사장 등이다.

또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 등도 출석 가능성이 열려 있다. 장시호씨와의 관계가 도마 위에 올랐던 이규혁 전 스케이트 국가대표 선수도 나올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