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에 PK 3선 김세연

새누리당의 수도권 비주류 4선(選) 중진인 나경원 의원이 14일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는 부산·경남(PK) 출신 3선 김세연 의원이 짝을 이뤘다.

나 의원은 이날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위원회 총회에서 비주류 단일 경선 후보로 추대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이 엄중한 시기에 과연 어떻게 국민의 마음을 읽고 국민에게 가까이 갈 수 있도록 당의 변화를 이끌어낼 것인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국민께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서는 친박(친박근혜) 후보가 나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새로운 보수를 만들기 위해서는 친박 후보가 뒤로 물러설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친박측에서 후보를 낸다는 것 자체에 대해 적어도 합리적인 중도 성향의 의원들이 마뜩잖게 생각할 것"이라며 주류측 원내대표 후보인 정우택 의원을 겨냥했다.

이밖에 그는 "보수 가치에 기반을 둔 정당으로서 무너진 가치를 다시 회복하는 게 중요하다"며 "새로운 보수의 길을 같이 만들어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김세연 의원도 "대한민국의 유일한 보수정당이 빠른 시간 안에 사태를 잘 수습하고 다시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죄인된 심정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비주류측 원내대표 후보로는 나 의원 외에 대구·경북(TK) 출신의 주호영 의원도 거론됐으나 경선으로 인해 자칫 계파 갈등이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출마 의사를 접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minary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