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에 수도권 재선 이현재

새누리당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충청권 출신의 주류 4선(選) 중진인 정우택 의원이 도전장을 던졌다.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는 수도권 재선인 이현재 의원이 나섰다.

이에 따라 이들은 오는 16일로 예정된 경선에서 비주류측 단일후보인 나경원 원내대표·김세연 정책위의장 후보와 승부를 겨루게 됐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이 어렵고 나라가 위중한 상황에서 우리 두 사람이 새로운 원내지도부를 이뤄 위기에 빠진 당과 사경을 헤매는 보수, 혼란에 빠진 나라를 다시 일으켜 세우고자 한다"며 출마의 변을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 당의 화합이 우선이다.

화합과 상생으로 반드시 통합을 이뤄나가겠다"며 "아울러 국정수습과 함께 개헌 정국을 이끌어 나가 대선에서 좌파정권의 집권을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또 "여소야대 국회에서 협치의 성공모델을 구축하겠다"며 "말로만 하는 협치, 보여주기식 협치가 아닌 실질적 협치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특히 "당정 교감과 당내 소통에 적극 나서겠다"면서 중도 성향의 동료 의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한 뒤 "오로지 국민만을 바라보며 의원 한분 한분과 담대하게 걷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류미나 기자 huma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