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에너지전환 의원 모임 주최…김종인·박원순·김부겸도 참석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일부 대선주자들은 14일 원자력발전소 관련 재난영화인 '판도라'를 단체로 관람하며 지난 9월 경주 지진 후 국내에서도 불거진 원전 안전문제에 깊은 관심을 나타냈다.

김영춘·우원식 의원이 대표인 '탈핵에너지전환 국회의원 모임'은 이날 여의도CGV와 부산에서 판도라 관람 행사를 열었다.

모임은 김종인 전 대표와 대선주자들에게도 초청장을 보냈으며 김 전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 김부겸 의원이 참석했다.

백재현·진영·최명길·권칠승·김성수·김해영·박경미·박용진·박재호·서형수·최운열 의원, 무소속 윤종오 의원도 함께했다.

우 의원은 인사말에서 "원전 문제는 우리 시대 굉장히 중요한 화두"라고 전제하고 "원전을 더 가동할 필요가 없는데 정부가 잘 받아들이지 않는다"며 "경주 지진 이후 국민이 위험을 느껴 신고리 원전도 안전성을 확인한 뒤 가동해도 된다고 하는데도 한국수력원자력은 절대 중단이 불가하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김종인 전 대표는 "핵 문제가 여러 정치적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며 "경제를 하는 사람들은 가장 경제성 있는 발전이라 하고, 환경에 관심 가진 사람들은 인류를 파괴할 하나의 에너지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독일은 지진 염려가 별로 없는데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후 메르켈 수상이 원전이 수명을 다하는대로 폐쇄하겠다고 선언했다"며 "원전사고 확률이 몇백만분의 1이지만 터지면 수습방법이 없다고 국민을 설득했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는 '원전 하나 줄이기' 프로젝트로 이미 원전 2기 분량의 에너지를 줄였다"며 "삼척시와 업무협약을 맺어 삼척시가 원전 대신 태양광이나 풍력으로 발전할 때 투자하는 시민펀드도 만들고 있다"고 시정성과를 강조했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 "우리의 선택은 원전이 아니라 안전"이라고 말했다.

김부겸 의원도 "원전을 빼고 에너지 발전이 가능할까 자신이 없었는데 독일 메르켈 정부가 연정하면서 원전 운용을 더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내용을 찾아보니 결국 정책을 집행하는 집단의 철학, 의지의 문제란 걸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또 "한수원은 원전에 2·3중 안전장치가 돼 있어 걱정할 게 없다는데 '후쿠시마는 왜 그렇게 됐냐'고 물으니 입을 다물더라"고 지적했다.

박정우 감독이 만든 영화 판도라는 강진으로 국내 원전이 폭발하면서 정부 컨트롤타워가 흔들리고 방사능 유출 공포가 극에 달하는 상황 속에서 발전소 직원들이 2차 폭발을 막으려 고군분투하는 내용이다.

행사에 참석한 박 감독과 배우 정진영씨는 "안전한 세상을 만드는 데 이 영화가 부싯돌 같은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lis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