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색조화장 등 위해 부인과 함께 청와대 출입"

'비선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 단골 성형외과의 김영재 원장에게 최씨를 소개해 준 인물은 이병석 전 박근혜 대통령 주치의(세브란스병원장)라는 주장이 나왔다.

김영재 원장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청문회의 증인으로 출석해 "최순실은 이병석 원장님이 소개해줬다"고 답했다.

또 김 원장은 박근혜 대통령 진료를 위해 청와대에 출입할 때 부인인 와이제이콥스메디컬 박채윤 대표와 동행했다고 밝혔다.

와이제이콥스메디컬은 특혜 의혹을 받는 의료용 실 등을 개발한 김영재의원 계열 기업이다.

김 원장은 부인이 동행한 이유에 대해 "(대통령이) 여성이니까, 잘 모르니까 색조 화장품을 사서 가서 설명해 드렸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에 드나든 횟수에 대해서는 "정확하게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하며 거듭된 질문에 "5차례 전후로 출입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한혜란 강애란 기자 aer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