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권한대행, 丁의장 면담…여야정협의체 질문에 확답 피해
대정부질문 출석·사드·국정교과서 등 현안 논의 안 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4일 "국민의 뜻을 엄중하게 잘 받들고 국정 전반에 잘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그 과정에서 국민의 대표자이신 국회의장을 중심으로 국회의원들과 충분히 소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로 정세균 국회의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어렵고 엄중한 시기에 무거운 책임을 맡게 돼 정말 힘들다"며 이같이 언급한 뒤 "국회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국정이 안정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 의장은 "국회를 방문해준 것이 국민이 보시면 잘 소통하겠다는 표현으로 받아들이실 것 같다"며 "국회도 정국수습을 위해 적극 협조를 하겠다"고 말했다.

여야정 협의체 참여 등 정치 현안에 대해는 별다른 결론이 나오지 않았다.

또 국회 대정부질문 출석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국정교과서 등에 관한 얘기도 없었다고 한다.

정 의장은 여야정 협의체와 관련해 "마침 정치권에서 국정 협의체를 제안해서 그 활용을 통해 민생, 경제를 살리자는 제안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런 문제에 대해서도 권한대행께서 잘 검토를 해주시면 좋지 않을까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황 권한대행은 "의장님이 말씀하신 그런 여러 가지 방안들에 대해서도 여러 가지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할 수 있는 일들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국회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서 국정이 안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만 말했다.

그는 또 "국회의장님께서 리더십을 바탕으로 지난 정기국회에서 어려운 예산안이 적기에 잘 처리되고, 법률안도 상당히 많이 성과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의장께서 역점을 두고 진행한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법제화도 성과가 있었는데, 노력하고 진정성이 통하면 결국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후 비공개로 전환된 면담에서 두 사람은 최근 경제 상황과 조류인플루엔자(AI) 등에 관해 얘기를 나눴다.

의장실과 총리실이 각각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황 권한대행은 "현재 국제신용평가회사들은 괜찮다고 하지만 국정이 안정되지 않으면 이런 상태가 유지될 수 있을지 모른다는 걱정도 들린다"면서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투자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국정안정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 의장은 "국민의 소비심리가 위축돼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국민의 빠른 심리 안정이 매우 중요하며 이를 위해 국회와 정부가 손잡는 모습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장은 또 중국의 한국 관광객 축소, 한류 제한 조치나 세무조사 등 기업들이 체감하는 부정적 영향 등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고 국회 차원에서 동북아평화협력 의원단을 구성해 정부 외교를 보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에 황 권한대행은 "대중국 경제협력도 중요하나 경제협력관계 다변화를 위해 기업들이 다른 주요시장을 개척할 필요가 있다"며 "최근 국제유가 상승에 따라 중동 국가의 인프라 투자 등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되므로 이들 나라에 대해 적극 진출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AI와 관련해선 "농림축산부에 오늘부터 매일 아침 화상으로 AI 일일점검회의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지시했으며 13~14일 이틀간 전국에 일시이동중지 조치를 내리고 방역을 하고 있다"고 황 권한대행은 밝혔다.

정 의장은 "황 권한대행께서 실적 체크하듯 애써 주신다면 국민의 정부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고 공직사회도 크게 안정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황 권한대행이 지난 9일 권한대행 직무를 맡은 이후 국회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정 의장과의 만남은 황 권한대행 측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면담은 약 30여 분간 진행됐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박수윤 기자 ljungber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