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추위, 유도탄 개발계획 의결…KF-X 장착용으로 2031년까지 확보
'北 수뇌부 타격 능력' 타우러스 90여발 추가 도입도


대전 상공에서 북한 평양의 지휘부 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장거리 공대지유도미사일을 우리 기술로 개발한다.

방위사업청은 14일 국방부 청사에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 주재로 열린 방위사업추진위원회(방추위)에서 장거리 공대지유도미사일 자체 개발 계획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방사청은 2018년부터 정부투자 국내 연구개발로 타우러스급 장거리 공대지유도미사일을 개발, 2031년까지 총 200여발을 생산할 계획이다.

연구개발은 국방과학연구소(ADD)가 주관하며, 탐색 및 체계개발에 3천억원, 양산에 5천억 등 총 8천1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자체 개발한 장거리 공대지유도미사일은 2026년 개발이 완료되는 한국형 전투기(KF-X)에 주요 무장으로 장착될 예정이다.

김시철 방사청 대변인은 우리의 기술 수준에 대해 "다연장로켓 천무나 지대지미사일 등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얻어진 축적된 기술로 충분히 개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우리가 개발목표로 상정한 타우러스는 독일 MBDA(67%)와 스웨덴 사브 다이내믹스(33%)의 합작으로 설립된 '타우러스 시스템즈'에서 생산하는 대표적 장거리 공대지유도미사일로, 우리도 현재 도입 중으로 연내 실전 배치된다.

사거리가 500㎞ 이상인 타우러스는 대전 상공에 떠 있는 F-15K 전투기에서 발사해도 평양의 핵심시설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스텔스 형상과 기술이 적용돼 북한의 레이더망에 걸리지 않으며, 미군의 군용 GPS(인공위성위치확인)가 장착돼 전파교란(재밍)에도 끄떡없다.

특히 이중 탄두 시스템을 이용해 지하벙커를 뚫는 우수한 관통력까지 지녔다.

방추위에서는 또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증가에 따라 타우러스를 추가로 도입하는 안건도 통과됐다.

우리 군은 내년까지 타우러스 170여 발을 도입하기로 했고 최근 첫 인도분 수십 발이 도착해 연내 전력화된다.

추가 도입되는 물량은 90발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내년 예산에는 타우러스 추가도입을 위한 예산 588억 원이 반영돼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transi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