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회의는 14일 새 원내대표에 4선 나경원(서울 동작을), 정책위의장에 3선 김세연(부산 금정) 의원을 각각 단일 후보로 추천키로 했다.

황영철 비상시국위 대변인은 이날 오후 소속 의원들과의 회동을 마친 뒤 브리핑에서 "비상시국위에서는 16일 원내대표 경선에 나서기로 했다"면서 "나경원 의원을 원내대표 후보로, 김세연을 정책위의장 후보로 하기로 다 함께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원내대표 경선이 새누리당의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가는, 그리고 국민의 목소리를 받들어 내는 승리로 만들 수 있도록 정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의원총회 직후 열린 정오 회동에는 김무성 전 대표와 유승민 전 원내대표를 포함한 대표자 12인을 비롯해 비상시국위 소속 의원 20명가량이 참석했다.

나경원 의원은 이에 대해 기자들과 만나 "당의 정상화는 당이 국민의 마음을 읽는 쪽으로 가야 하는 것을 생각해 봐야 하지 않겠느냐"면서 "지금 현재 당이나 국가나, 잘못한 사람들은 뒤로 물러나야 하는데 이게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 결국은 새누리당도 책임질 사람은 책임지고 변화를 만들라는 게 국민의 요구라고 생각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비상시국위는 이날 오후 3시 전체 총회를 열고 이같은 원내지도부 후보 추천 결정 내용을 공유하는 한편 비상시국위 해체를 공식화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minary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