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멍, 필러자국 같다"…'보안손님' 대우받아

'비선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가 단골로 성형 시술을 받았던 김영재의원의 김영재 원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멍자국 사진에 대해 "필러 자국 같다"는 의견을 내놨다.

김 원장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청문회의 증인으로 출석해 박근혜 대통령 얼굴에 있는 피멍 자국에 대한 소견을 묻는 말에 "필러같다"며 "필러는 피멍이 안 나타나기도 하는데 이 사진은 혈관을 터트려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해당 사진은 2014년 4월 16일 참사 이후 세월호유가족들과의 면담을 앞둔 5월 13일에 찍힌 것으로 박 대통령 입가에 피멍 자국이 확인된다.

김 원장은 이 피멍 자국에 대해서는 필러 같다고 인정하면서도 자신은 안면 시술을 한 적은 없고 청와대에 출입해 진료를 본 적은 있다고 답했다.

김 원장은 청와대에 들어간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연락이 와서 들어간 적이 있다"며 "전화가 왔을 때 흉터가 있었고 감각이 없어지면서 경련이 일어난다는 증상을 설명했고 그 이후에도 피부트러블 등으로 몇 차례 진료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용시술을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안면 시술은 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박 대통령의 미용시술 의혹이 제기된 '세월호 7시간' 청와대 출입 여부에 대해서는 앞서 밝혀온 대로 개인일정을 소화했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세월호 사태 당일 골프를 쳤다"며 골프에 동행한 일행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동행이 있었다"고 답했다.

또 김영재 원장은 사실상 '보안손님'으로 청와대에 드나들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김 원장은 "박 대통령의 당선 후 2014년 2월께 한 번 정도 밤에 들어간 적 있다"며 "당시 비서관인지 행정관인지는 기억나지 않지만, 그 사람 차를 타고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출입할 때 신분증을 보여달라 했느냐'는 질문에는 "출입하기 전에 연락이 와서 주민등록번호 등을 알려달라 해서 알려줬으며, 청와대 입구에서는 신분증을 보여주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안면 경련을 호소해 들어간 것"이라며 안면 시술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강애란 기자 aer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