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차관 "중요한 방향 설정 사전에 의논하겠다"

경제부처 고위당국자들이 14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측과 잇달아 경제현안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국회 의결 이후 국정을 주도할 기구로 '여·야·정 협의체'가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여당인 새누리당의 내홍으로 구성이 지연되면서 '야·정 협의체'가 먼저 가동될지 주목된다.

최상목 기획재정부 제1차관과 고형권 기조실장, 이명순 금융위원회 구조개선정책관, 정대진 산업통상자원부 창의산업정책관 등 당국자들은 이날 오전 국회를 찾아 국민의당과 민주당의 정책 담당자들을 잇따라 만났다.

이 자리에서 정부 측은 미국 금리의 인상 가능성과 국내 가계부채 위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보호무역주의와 보복적 환율 정책 가능성 등 경제현안을 보고했다.

이날 점검회의는 박 대통령 탄핵 가결 이전부터 야당 측이 요구해 성사됐다.

반면, 새누리당은 지난 9일 박 대통령 탄핵 직후 김광림 의원의 사의 표시로 정책위 의장이 공석인 상태여서 이날 경제부처로부터 현안 보고를 받지 못했다.

국민의당 김성식 정책위 의장은 점검회의에서 "대통령 직무정지 상태가 돼서 국회에서 경제나 안보 분야에 대한 협력과 책임을 더 강화해야 할 상황"이라며 "하루빨리 기재부를 중심으로 내년도 경제운용계획을 잘 정립하고 그 과정에서 국회와도 충분히 상의해서 국민적 공감대 위에 잘 정비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회의 후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야당과 정부 간 협의의 정례화 가능성에 대해 "최 차관이 '중요한 방향 설정에서는 사전에 의논드리겠다'고 하더라"라며 "그런 차원에서 향후 조금 더 서로 할 일을 잘 챙겨갈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윤호중 정책위 의장은 점검회의에서 "탄핵 이후 정국 운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경제와 민생"이라며 "정부 현안을 보고 듣고 그에 대한 논의를 해보고자 정부에서 최 차관과 경제 각료들을 모셨다"고 말했다.

홍익표 의원은 "정부는 예측 가능성과 투명한 경제정책을 위해 국민에게 자신들의 경제정책을 알려야 한다"며 "국회와 협의하고 국민과 소통하는 정부가 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박수윤 현혜란 기자 ljungber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