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서면 보고, 자전거 타고 가거나 뛰어간다"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현 주중대사)은 14일 "박근혜 대통령이 머리 손질 때문에 (세월호 참사 당일) 오후 5시 몇 분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가셨다고 저는 생각하기 싫다.

생각지도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실장은 이날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청와대 발표대로 20분만 머리를 손질했으면 늦어도 1시간 내인 오후 4시까지는 중대본에 도착했어야 한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김 전 실장은 "중대본이 대통령에게 보고할 여건이 어떻게 됐는지도 (방문 시각에)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한다"며 "보고 준비도 해야 하고, 의전도 해야 하고, 어떻게 모실지도 쉽지 않은 절차로 본다"고 했다.

한편, 김 전 실장은 "국가안보실에서 오전 10시에 서면 보고를 최초로 했다고 하는데, 보고를 어떻게 하느냐"는 새누리당 정유섭 의원의 질문에 "자전거를 타고 가는 경우도 있고, 뛰어가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배영경 기자 zhe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