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싸우지 말라는데 이석기와도 화합해야 하나"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14일 당내 비박(비박근혜)계 일각에서 탈당 및 신당 창당을 검토하는 데 대해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야 한다"고 말했다.

비박계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로부터 이른바 '친박(친박근혜) 8적(賊)' 가운데 한 명으로 지목된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주장한 뒤 "나는 이미 새누리호(號)와 함께 가라앉겠다고 한 사람"이라며 "나는 한번 죽지만 비겁자들은 여러 번 죽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설사 탄핵안이 의결되더라도 우리를 밟고 가라고 버텼어야 하는데 성문을 열어준 사람들이 있고,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마주 앉아 있다"며 "성문을 열어준 사람들과 당을 함께할 수 없다"고 비박계를 겨냥했다.

또 "요즘 '친박 부역자'라는 말도 들리는데, 이는 나라의 반역에 동조 가담한 사람을 말한다"면서 "친박이 아무리 주홍글씨라고 해도 나라를 팔아먹진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라의 운명은 풍전등화"라며 "어떻게 여기까지 온 나라인데 종북좌파들에게 넘겨주게 생겼다. 적극적인 당내 탄핵 찬성파야말로 이들의 부역자"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국민은 제발 싸우지 말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이석기와도 싸우지 말고 화합해야 하느냐. 자기 당 소속 대통령을 제 손으로 탄핵한 사람들과도 화합해야 하느냐"며 "고름을 그냥 둔다고 살이 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밖에 "대한민국의 보수는 김정은 폭압 정권을 주적(主敵)으로 여기고 싸우는 사람들"이라며 "자유민주주의냐 북한 전체주의냐의 선택이 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류미나 기자 huma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