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창석 서울대병원장과 이임순 순천향대서울병원 산부인과 교수가 '최순실 단골' 김영재 원장과 부인 박채윤씨가 운영하는 봉합사(수술용 실) 업체 와이제이콥스와 친분을 두고 날선 공방전을 펼쳤다.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서창석 원장은 박채윤씨를 알게 된 계기가 이임순 교수의 전화를 받은 이후부터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자 이임순 교수는 "서 원장에게 이런 전화를 한 사실이 없고, 박채윤씨를 서 원장에게 소개해 준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서 원장은 "이임순 교수의 말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임순 교수의 소개로 박채윤씨와 봉합사 업체 와이제이콥스를 알게 된 게 맞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에 대해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은 "둘 중이 한 명은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추가 질의를 통해 누구의 말이 진실인지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꼬집었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k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