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재 원장이 "대통령 얼굴 흉터와 피부 트러블 문제 등으로 청와대에 갔었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언급했다.

김 원장은 "2014년 2월 청와대에 처음 갔었다"며 "당시 대통령 얼굴 흉터 주변에 감각이 없고 경련이 일어난다고 연락을 받았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연락을 해온 청와대 관계자가 이영선 전 행정관인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청와대 입구에서 검문 받을 때 인적사항을 따로 밝히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 원장은 대통령에게 직접 성형 시술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선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이후에도 대통령의 피부 트러블이나 순방 후 얼굴이 붓는 문제로 청와대를 몇 번 갔지만 필러 같은 성형 시술을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