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석 전 주치의 "김씨 진료할 때 배석한 적 없다"
김원호 전 의무실장 "주치의 배석해야하지만 진료선택권도 존중돼야"


'비선 진료' 의혹을 받는 박근혜 대통령 자문의 김상만 씨가 보안손님 형태로 청와대에 출입했다는 정황이 국회 청문회 질의 과정에서 포착됐다.

김씨는 14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청와대에 출입할 때 정식으로 인적사항을 모두 기재했느냐'는 질문에 "검문검색은 다 했지만 인적사항 기재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이 "부속실에서 사람이 나와서 데리고 갔느냐"고 묻자 김씨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보안손님 형태로 들어갔을 가능성이 큰 것 아니냐"고 물었고, 김씨는 "보안손님이라는 개념은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인적사항을 기재하지 않고 부속실에서 직접 데려가는 걸 청와대에서는 보안손님이라고 정의한다"고 부연했다.

김씨는 자문의로 공식 위촉되기 전부터 박 대통령을 진료했느냐는 질문에는 "주로 관저에서 진료했다"며 "임명장은 8월에 받았지만 그 전부터 자문의라고 이야기를 들어서 진료를 봤다"고 주장했다.

독대 진료를 했느냐는 의혹에 대해선 "2014년 9월 서창석 주치의가 왔을 때는 한 번도 혼자 간 적이 없었지만, 그 전에는 기록을 보니까 그렇지 않은 적 있더라"고 말했다.

이전에 '독대 진료'에 대해 말 바꾸기를 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차움의원을 떠난 지 오래됐고 제대로 기억이 나지 않아서 그랬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차움의원에 근무할 당시 최순실·최순득 자매의 진료를 해왔으며, 취임 전후 박근혜 대통령에게 최씨 자매 이름으로 영양주사 등을 처방한 인물이다.

박 대통령이 당선된 후에는 외부에서 최순득 씨 이름으로 주사제를 처방한 뒤 청와대로 반입한 정황이 보건당국 조사 결과 드러나기도 했다.

김씨가 박 대통령을 독대 진료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사실상 독대 진료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초기 주치의였던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은 "김씨가 진료할 때 배석한 적 없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자문의가 왜 단독으로 대통령을 진료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 부분은 모르겠다"고 답했고, 이어 "당시 저녁에 누가 들어왔다 갔다는 얘기를 들었으나 별거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씨는 우리 쪽에서 추천하지 않았지만 이미 대통령 자문의로 위촉된 상황이었다"며 "김씨가 이미 이전부터 진료를 해왔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원호 전 청와대 의무실장은 "(주치의가 자문의 진료에) 배석하고 의논하는 게 이상적이지만 진료선택권도 존중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바람직한 일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일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밖에 청와대 외부에서 박 대통령의 혈액검사를 한 이유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그러나 김씨는 "박 대통령의 혈액검사는 환자의 비밀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는) 얘기할 수 없고, 면역기능에 관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김잔디 기자 jand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