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3일 울산 예비군훈련부대 폭발 사고 현장에 있었던 병사들은 "화약더미를 밟는 순간 폭발했다"고 진술했다.

육군은 14일 병사들의 이같은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전날 이 부대 탄약관리 부사관은 "훈련용 폭음통 1500∼1600개 가량에서 화약을 분리해 폭발 지점에 보관했다"고 진술했다.

진술들을 종합하면 이 부사관이 방치해 둔 화약 더미를 병사들이 밟아 폭발했다는 말이 된다. 다만 육군은 병사들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는지를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

육군 관계자는 "사람 체중 정도의 압력으로 화약이 폭발하는지 등에 대한 의심이 있다"면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계 기관과 진술 진위와 사고 원인을 다각도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육군에 따르면 전날 사고로 병원 진료를 받은 병사는 23명이지만, 이 가운데 부상자로 분류할 수 있는 병사는 6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