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술 확보했으나 신빙성 의문 있어 다각도 조사…부상자 중 6명 병원서 치료

13일 울산의 예비군훈련부대에서 폭발이 발생한 것과 관련, 당시 현장에 있었던 병사들은 "화약 더미를 밟는 순간 폭발했다"고 진술했다.

육군은 14일 "부상한 병사들이 화약 더미를 밟아 터졌다는 진술을 병사들로부터 확보했다"고 밝혔다.

전날 이 부대 탄약관리 부사관의 "훈련용 폭음통 1천500∼1천600개가량에서 화약을 분리해 폭발 지점에 보관했다"는 진술 내용과 종합하면, 이 부사관이 방치해 둔 화약 더미를 병사들이 밟아 폭발했다는 말이 된다.

다만 육군은 병사들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는지를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

육군 관계자는 "사람 체중 정도의 압력으로 화약이 폭발하는지 등에 대한 의심이 있다"면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계 기관과 진술 진위와 사고 원인을 다각도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육군에 따르면 전날 사고로 병원 진료를 받은 병사는 23명이지만, 이 가운데 부상자로 분류할 수 있는 병사는 6명이다.

이모(21) 병사가 안면부 화상과 발목 골절 등 중상을 입고 서울 한강성심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다른 4명은 비교적 가벼운 화상으로 부산의 화상전문병원에서, 나머지 1명은 눈에 통증을 느껴 역시 부산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