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게이트 공범… 어떤 상황서도 연대 없다”
“지금부터 저와 새누리 연대 말한다면 정치공작”
05439037_R_0.jpg

05439037_R_0.jpg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새누리당은 박근혜 게이트의 공범”이라며 “그 어떤 상황에서도 새누리당과의 연대는 없다고 분명히 선언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14일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새누리당이 단 한순간이라도 여당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했다면 나라가 이렇게까지 망가지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만약 이 시간 이후에도 저 또는 국민의당과 새누리당의 연대를 말한다면 이것은 악의적 음해이고 정치공작”이라며 “새누리당은 즉각 해체돼야 하고, 불법으로 모은 새누리당의 자산은 국가에 환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치권에서는 대선을 앞두고 안 전 대표가 새누리당 일부와 연대할 수 있다는 시나리오가 끊이지 않았고, 안 전 대표는 자신을 새누리당과 연결짓는 시각에 대해 극도의 불쾌감을 드러내 왔다. 최근 새누리당 내분 사태와 맞물려 이런 전망이 또 다시 나오자 강하게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안 전 대표는 또 “박근혜 게이트에 적극 가담하고 지금도 대통령의 헌법과 법률 위반을 옹호하는 사람들은 공범으로 처벌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게이트의 적극 가담자들은 정계은퇴와 함께 응당한 사법적 조치를 받아야 한다”며 “더 이상 저와 국민의당을 음해하지 말 것을 강력하게 경고한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