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윤리위에 친박 기습 인사는 쿠데타적 행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14일 "국정 역사교과서를 간절히 바랐던 박근혜 대통령에게 헌정본 한 부 정도 기증하고 나머지는 폐기해야 한다"며 "일순위 과제로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자신의 아버지를 미화하려 만든 것이어서 탄핵된 마당에 추진할 이유가 사라졌다"며 이같이 언급한 뒤 "황교안 권한대행 체제에서 이 문제를 쟁점화할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황 권한대행의 국회 대정부질문 출석 문제에 대해 "야당의 요구가 아니고 여야 원내대표가 합의한 국회의 합의사항"이라며 "황 권한대행이 대행 체제 들어 첫 번째로 국회를 무시하는 결정부터 내린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국회를 무시하면서 몰락의 길을 갔던 박 대통령의 전철을 밟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 행태가 점입가경으로, 특히 당 윤리위에 기습적으로 친박인사 8명을 채운 건 정당사에 보기 드문 쿠데타적 행위"라며 "탄핵당한 친박이 어떻게 이런 행위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이 두렵지 않은지 다시 한 번 경고한다"며 "탄핵에 따른 집권당 정비는 순리에 따라야 하며, 더는 집권여당이 국정혼란 빌미를 주지 않게 하루빨리 친박의 사퇴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honeyb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