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대표 회동 수용 촉구…"청문회서 사라진 '세월호 7시간' 규명해야"

(서울=연합뉴) 송수경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4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 대해 "국회가 탄핵 공백을 우려해 여러가지 해법을 모색하는 동안 마치 탄핵가결을 기다린 사람처럼 대통령 행세부터 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마디로 황교안 대행체제는 단기 과도관리체제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황 총리는 대통령 탄핵 가결과 함께 사실상 정치적 불신임을 받은 상태"라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박근혜 표 정책의 계속 추진이나 경제부총리 거취의 일방 처리에 이어 심지어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하지조차 않겠다는 태도가 대표적 예"라고 지적했다.

또 전날 야3당 대표가 과도적 국정수습방안 논의를 위해 황 권한대행에게 회동을 제안한 것을 거론, "황 권한대행은 야3당의 요구에 조속히 화답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추 대표는 이날 열리는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위의 제3차 청문회와 관련, "증인들에 대한 집중청문으로 '세월호 7시간'에 대한 의혹이 해소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청와대와 관련된 증인들도 이제 말할 수 있어야 한다. 국민은 대통령의 사생활이 궁금한 게 아니다. 그 7시간 동안 사라진 국가에 대한 국민의 분노이자 알 권리라는 점을 명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방·민생·안전분야에서 총체적 무능정권의 심각한 공백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며 군 내부망 해킹 사태와 폭약 폭발로 현역 병사 23명이 다친 사고,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산 상황 등을 거론하면서 "민주당은 부상병사의 조속한 회복과 피해 농가의 수습을 기원하며 임시국회 기간 정성 있는 현장점검과 대응책 마련에 나서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