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포스트 탄핵' 정국을 논의한다.

이날 의총에서는 주류인 친박(친박근혜)계와 비주류인 비박(비박근혜)계의 정면충돌이 있을 것으로 관측돼 분당의 기로가 될 가능성이 있다.

비박계에서는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친박 지도부의 즉각 사퇴와 함께 서청원 최경환 의원과 이 대표를 비롯한 친박 핵심 인사들의 탈당을 요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친박계도 김무성 전 대표, 유승민 의원의 탈당을 요구하고, 만약 탈당하지 않는다면 윤리위원회 징계를 통한 제명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runr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