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정우택·홍문종…비박 나경원·주호영 거론
오는 16일로 예정된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이 친박(친박근혜)계와 비박(비박근혜)계 간 첫 격돌의 장이 될 전망이다.

원내대표 경험이 없거나 국회 상임위원장을 맡고 있지 않은 4선 중진의원 대다수가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친박계에서는 정우택 의원과 홍문종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비박계에서는 나경원 의원과 주호영 의원이 꼽힌다. 19대 국회에서 정책위원회 의장을 지낸 김정훈 의원은 중도파로 분류된다.

나 의원은 13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예전부터 원내대표직을 희망해온) 뜻은 있었지만 지금은 전시상황 아니냐”며 “평시상황이 아니어서 지금의 원내대표는 그 역할이 다르다고 본다. 아직 결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비박계인 이혜훈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현재 친박표가 비박표보다 많다”며 “친박이 원내대표와 정책위 의장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어놓겠다는 것을 김무성 전 대표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친박계 한 의원은 “곧 (친박) 내부에서 밀 차기 원내대표 후보자를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친박계가 수적 우위를 점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비박계가 경선에서 이길 가능성은 낮다. 비박계 일각에서 “경선을 보이콧하자”는 얘기도 나온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