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 200여명 트랙터 10대, 1번 국도로 '평택→수원→안양→서울' 이동 계획

경찰이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의 2차 상경투쟁에 트랙터를 차단하기로 방침을 정하면서 마찰이 우려된다.

전농은 8일 오후 1시 경기 평택시청에서 출정식을 열고, 서울 광화문까지 2박3일에 걸친 상경투쟁을 시작한다.

상경투쟁에는 트랙터 10대, 화물차 10여대가 동원되며 농민 200여명(주최측 추산)이 참가할 예정이다.

전농은 1시간여 걸친 출정식 후 평택역까지 행진하고 1번 국도를 이용해 수원으로 이동, 오후 7시 수원역 앞 촛불집회에 참가한다.

9일에도 상경투쟁을 이어가, 안양을 거쳐 여의도 국회로 향하며 다음날인 10일 서울역 앞과 광화문광장에서 각각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적인 퇴진을 요구하는 전국농민대회와 범국민대회를 열 예정이다.

이번 2차 상경투쟁에 대해 경찰은 지난달 25일 1차 상경 때와 마찬가지로 트랙터의 서울 진입을 차단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또 화물차에 깃발이나 플래카드를 달고 이동할 경우, 집시법 적용 대상이 되므로 미신고 집회로 보고 깃발 등을 내리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트랙터를 도심에 가져가 집회에 활용할 경우, 사고 위험이 큰 만큼 위험한 도구로 간주해 차단할 예정"이라며 "2대 이상의 차량에 깃발 등을 꽂고 이동하는 행위도 규제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이 이 같은 방침을 세워 대응하기로 하면서 1차 상경 때 빚어진 마찰이 재현될 것으로 우려된다.

이에 따라 경찰은 평택에 9개 중대, 수원에 5개 중대 등 1천100여명을 배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로 했다.

전농 관계자는 "트랙터는 화물차에 싣지 않고 1번 국도를 이용해 상경할 예정"이라며 "만일 경찰이 막아선다면 뚫겠다"라고 말했다.

(평택·수원연합뉴스) 최해민 강영훈 기자 goa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